어제가 지났고, 오늘도 지나가고있으며, 내일은 자연스레 오고있다.
누군가의 밀침에 의해 하루를 너무 의미없이 보내고 있지는 않을까?